190115.
15일을 넘겨, 16일 새벽 1시반에 사무실을 나왔다. 잘 하고싶었고. 잘 할 수있다고 생각했다. 방향이 보인다고 믿었다. 타다를 타고, R에게 카톡이 왔다. 생리컵을 처음 시작한 R과 오래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3:00
190114.
미세먼지 가득한 요즘.  U의 거절할 수 없는 요청과 마지막 희망(?)을 담아 B/D와 술을 마셨다.오만, 오지랖, 비겁, 저도 모르겠어요, 왜 그들은 못한다고 생각해요?, 제일 어린 그 친구도 훌륭한데, 제가 중요하세요?, 를 거쳐 타다를 타고 집으로 왔다.그럴수도 있지.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 마음을 오갔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2:52
190113.
올해 첫 딸기를 먹었다.딸기가 (이제야) 좋아진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2:45
190112.
수영미영언니랑 에바알머슨전을 보고 생선들을 먹고 커피를 마셨다.자기개발 휴직, 운전, 중고차, 위워크가 뭐에요?, 공유오피스가 뭐에요?, 마흔의 현타코칭프로그램, 행동, 교토, 도쿄, 이제는 트랜드를 공부해야할 때.
오늘의기록 2019.01.18 01:37
190111.
퇴근길에 어제 못본 문프 신년 기자회견을 이것저것 보는데기자회견 시작전에 부대변인이 잠시 이런저런 안내 후 잠시 대기하는 시간에 bgm이 펩톤의 행운을빌어요 였다. 이런 센스라니. 
오늘의기록 2019.01.18 01:29
190110.
-
오늘의기록 2019.01.18 01:00
190109.
한 시간씩 일찍 일어나기는 걱정보다 잘되고 있다. 삶의 밀도에 계속 집중하고 싶다. 출근길 하늘이 오랜만에 너무 예뻤다. 신호를 하나 놓치면서 사진을 찍었는데 앞으로도 계속 이런 태도로 살아가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런 평화로운 출근길 몇 시간 후엔 기어이 눈물을 쏟았다. PMS영향도 있었던 것 같고, 혼란 속을 파헤쳐 겨우 작은 희망을 잠깐 가졌는데 마지막 작은 기대도 역시나. 하는 마음이 들어 무너졌던 것도 같다. 말투나 표현, 단어 하나하나..
오늘의기록 2019.01.13 04:20
190108.
출근길에 비행기표를 샀다. 여행을 목표로 상반기에 힘을 좀 더 내어봐야지. 여섯 번째 박준 시집이 왔다. 처음부터 의도한 건 아니지만 올 겨울 네 분에게 박준 시집을 전하게 되었는데, 그 네 사람의 마음이 조금 궁금해졌다. 점심엔 U님이 멀리에서 맛있는 떡볶이를 사다 주셨다. 저녁엔 언니랑 청담 라페름에 갔다가 큰 카페에서 차를 마셨다. 언니도 라페름을 정말 좋아하고, 지원님도 라 페름이 인생 식당이라고 했는데 나는 이상하..
오늘의기록 2019.01.13 03:51
190107.
미팅은 걱정했던 것보다 괜찮았다. 이미 기준치가 너무 낮게 설정되어있어서 괜찮다고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지만.여전히 커뮤니케이션은 너무 어렵고국어공부 열심히 하고 시험장에 들어갔더니 수학시험인 느낌이지만어쩔 수 없다.수채화가 어렵다는 고흐의 편지처럼 계속해보는 수밖에...저녁엔 당연히 일을 좀 더 했어야 하는데U님이 H님과 저녁을 먹자 하셔서 정말 급한 것만 마무리짓고 일어섰다.올해는 일을 좀 더 밀도 있게 하되 회사와 나를, 일과 ..
오늘의기록 2019.01.09 02:38
190106.
직장동료의 결혼식.예상보다 차가 안 막혀 너무 일찍 도착했다.늦게 도착한 것보다야 좋은 일이지만 '적당한 시간'이란 얼마나 어려운건지 또 새삼 깨닫고 고개 끄덕였다. 이야기만 많이 들었던 U님 아들을 처음으로 만났다. 순하고 선한 아이.e가 남편을 보면서 '태어났는데 아빠가 이 사람이야. 그게 아이에게 정말 대단한 매리트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다는데,U님과 아들을 보면서 비슷한 생각이 들었다. 삼촌들에게 받은 용돈을 차..
오늘의기록 2019.01.09 02:02
190105.
SB 신년회가 취소된 것이 기뻤다.SB 신년회의 떠들썩함이나 즐거움은 당연히 좋지만월요일 미팅과 새해다운 마음의 정리로 나에게도 혼자의 시간이 필요했다.사실 내가 먼저 못 간다는 말을 꺼내도 될까 고민했는데마음이 더 복잡한 이 가 말을 꺼내 주어 고마웠다. 다른 사람에겐 차마 권할 수 없지만 나에겐 '주말 최애 힐링' 아이템으로 점심을 먹고유진 언니가 부탁했던 사진을 정리했다.저녁엔 화성에 다녀온 부모님과 만두와 딸기를 먹었다. 
오늘의기록 2019.01.09 01:43
190104.
e와 저녁을 먹었다. 2019년 첫 맥주.라누메로의 은혜로운 night happy hour가 이제 맥주는 안되고 와인만 된다는 슬픈 소식...-#에너지가달라진해 #어떤안정감 #마음에드는삼십대중반 #40대는더좋아,50대는더좋아#사람을볼때일을먼저본다고해서 #남혐여혐이아닌다름 #부탁해와해줘의커뮤니케이션#순수한팬심 #난아직보통의존재를읽지않았어 #내가잘하는것과못하는것#도구일뿐인데과한의미를부여하는게아니라 #왜이제야조심스럽게경험하게되었는지에대한묘함과다름#걷는사람..
오늘의기록 2019.01.09 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