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Pink Sweat$.
I would need a million words If I tried to define All the things you mean to me, yeah For you I'd die a thousand lives Special kind of energy 'Cause love is born when hearts collide Every time you touch me You remind me that I'm still aliveSo promise you'll never cheat And I'll always be the same We'll be dancing the same groove When we are ninety-two, the same as seventeen And I'll never lie to..
멈춰선/음악 2020. 8. 4. 23:32
[카더가든] 관계(關係) Ep1. 날 떠나도 떠나지 않는 사람들. 2020.
- 작년말부터 올해 초까지 유독 친한사람들이랑, 가깝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랑 문제가 좀 많았는데 문제가 있다가 다시, ‘아 원래는 그렇지. 이런 사람들이 아니지’ 라고 생각해보면. 계속 제가 새로운 인연을 찾아 나서는지가 오래됐다고 느껴지더라구요. 그러면서 ‘떠났다가도 다시오고’ 근데 그거에 대해서 괴롭게도 생각해보고 하다가 결국은 여러분들이 들락날락 하셔도 다시 또 나는 계속 여기 있을거고 그런 마음들이 들어가지고… 가장 가까운데서 오는 마음들이 많더라구요. 상처도 많이 받고, 실망도 크게 하고. 그러면서 또 관계가 다시 붙으면 단단해지고 이런것들이 제가 사는 가장 큰 방식이 아닌가 싶어가지고… 사람 관계라는게 나한테는 필연적이고, 나는 거기서 늘 힌트를 얻고 나는 그런 시기인 것 같아. 혼자 생각을 ..
멈춰선/영상 2020. 7. 27. 22:59
31. 카더가든.
어느 가지에 돋아 맺힌 꽃 침묵에 토라진 듯 차가워 돌아서는 밤의 빗장을 뽑아 열면 내 단정히 접어둔 마음 그 마음만 매일 날 떠나도 떠나지 않는 사람들 이렇게 간직하길 그래도 시간 지나 나는 여기 있을 거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아름다웠던 언덕 너머 그 어디로 헤매이나 한없이 떨어지나 나른한 새벽 옅은 안개 내 손가락 사이사이 바람을 날리던 날 떠나도 떠나지 않는 사람들 이렇게 간직하길 그래도 시간 지나 나는 여기 있을 거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휘어지는 가지마다 수놓았던 검은 미련 같아라 헤프던 맘들 모아 모두 내 잘못이라고 말할 수만 있다면 모질게 날 떠나도 떠나지 않는 사람들 이렇게 간직하길 그리고 시간 지나 나는 여기 있을 거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 서른한 살이 되었습니다. 저는 ..
멈춰선/음악 2020. 7. 27. 22:56
명상. Mindfulness. @Piknic
: 죽음과 함께하는 삶 가장 적극적인 삶의 방식은 아이러니하게도 죽음을 삶 속에 불러들임으로써 이루어진다. 죽음은 삶의 대척점이 아닌 그 일부이며, 통과하는 과정이다. : 바르도 죽음과 환생 사이의 '중간계'를 일컫는 티벳 불교 용어 바르도. ... 이 작품은 가상의 영안실 안, 죽음을 의미하는 잿더미 위에 상영된다. : 다섯개의 마주하는 원 ... 이는 인종, 종교, 언어, 문화 등 인간 삶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졌으나 그 흐름은 주관적인, '시간의 상대성'을 의미하기도 한다. : 수행 반복해서 절을 하거나, 바느질을 하거나, 마당을 쓰는 등의 행위는 잡념을 떨치고 무심의 상태룰 유지하는 수단이 된다. 박서보의 '묘법'은 물을 머금은 종이 위를 뾰족한 도구로 수없이 긁어내..
멈춰선/순간 2020. 7. 20. 22:19
20.07.07.
지난밤 너무 생생한 꿈을 꿨다.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어떤 마음들은 괜찮은것 같으면서도 한번씩 나타나 마음을 어지럽힌다.. 요즘 쓸데없는 말을 너무 많이한 탓이겠지... 침착한 여름을 보내자. 가을이 쓸쓸해지지 않게.
오늘의기록 2020. 7. 7. 13:27
정정엽 원장의 행복 처방전 광화문 숲.
“타인의 인정은 내 존재 가치를 입증받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어요. 다만 ‘자기감’이 확립되고 나면 다른 사람이 날 인정해주지 않아도 스스로 인정하는 기반이 마련되죠. ‘자존감’은 많이 아실 텐데, ‘자기감’이란 자신을 이해하는 감각이에요. 건강한 자기감을 갖기 위해선 나를 표현하는 방법부터 바꿔야 합니다. 내가 어떤 상황에 처했을 때 드는 생각, 감정, 행동이 반복되어 나를 형성하는 거니까 그런 부분을 통해 나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어요.” 정정엽 원장은 심리학적 관점에서 바라본 자기소개의 예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나는 소녀 감성의 어머니와 엄한 아버지 밑에서 둘째로 태어나 첫째와 비교되는 서러움을 겪다가 어떤 경험을 통해 그걸 극복하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 열..
멈춰선/우주 2020. 5. 23. 18:48
우리가 이 도시의 주인공은 아닐지라도. 박찬용.
... 꼭 삶의 태도가 둘 중 하나일 필요가 있을까? 누구나 아는 주인공이 되지 못했으니 대충 살아야 할까? 세상을 사는 방법이 열정 100 아니면 열정 0이어야 할까? 꼭 열정이라는 게 있어야 할까? 열정에 기름을 부어야만 하루하루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까? 열정 없이는 열심히 할 수 없는 걸까? 대도시 생활의 가장 큰 장점은 다양한 목표와 삶의 자세가 함께 있다는 점이다. 이기고 싶다면 이기면 그만이다.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싶으면 적당히 살면 그만이다. 나는 이 둘중 하나를 고르지는 않기로 했다. 주인공이 될 수 없다는 건 안다. 그렇다고 이미 모두 알고 있는 주인공 게임을 비웃으면서 '다 망했어'라고 떠들고 다니고 싶은 생각도 없다. 말고 행동이 다른 건 더 싫다. 난 글렀다고 자조하면서..
멈춰선/책 2020. 5. 18. 23:42
Black Swan. BTS.
It's not your thang Do your thang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What's my thang What's my thang, tell me now Tell me now yeah yeah yeah yeah Ay 심장이 뛰지 않는대 더는 음악을 들을 때 Tryna pull up 시간이 멈춘 듯해 Oh that would be my first death I been always afraid of 이게 나를 더 못 울린다면 내 가슴을 더 떨리게 못 한다면 어쩜 이렇게 한 번 죽겠지 아마 But what if that moment's right now, right now 귓가엔 느린 심장 소리만 bump bump bump 벗어날래도 그 입속으로 j..
멈춰선/음악 2020. 2. 16. 22:30
미치지 않고서야. 미노와 고스케. 1.
: 나는 내가 만든 책에 의해 만들어졌다. 편집자뿐만 아니라, 상대의 재능을 흡수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일하는것은 어떤 직업에서든 중요하다. : 잔재주를 부리는 마케팅으로는 책을 팔 수 없다. 닭튀김 정식인지, 편의점 도시락인지 철저하게 상상하지 않으면 한 사람의 인생을 변화시킬 책을 만들 수 없다. 극단적일 정도로 어느 한 개인을 위해 만든 것이 결과적으로 대중에게 퍼져 나간다. 사람들이 매일 무엇을 느끼는지 냄새맡는 후각은 앞으로 이야기를 만드는 힘과 더불어 온갖 종류의 상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데에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 주어진 일을 절차대로 해나가면 실패해도 큰 타격은 입지 않는다. 다만 그 속에서 아무것도 탄생시키지 못할 뿐이다. : 의미가 없다는 걸 알면서도 상사를 위해 일하는 것은 성실한 것..
멈춰선/책 2020. 2. 16. 22:23
맞춤법으로 매겼던 누군가의 품격 … 정말 같잖고 오만했어, 나. 김혼비
벌써 9년 전 일이다. 당시 나는 A라는 한 뮤지션에게 완전히 빠져있었다. 그의 노래, 연주, 작사, 작곡, 편곡, 인터뷰에서 내비치는 세상을 향한 시선, 나의 재치를 봐달라고 아우성치지 않으면서 맥락 속에 은근하게 스미는 특유의 유머감각, 동료들과 함께 있을 때 언뜻언뜻 드러나는 속 깊은 언행 등 내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적정선에 모두 들어맞는 사람이었다. 지금은 “A 좋아해?”라고 묻기보다는 “혹시 A 알아?”라고 물어야 하는, 인기 이전에 인지도를 먼저 확인해야 하는 사람이지만, 당시에는 그래도 소소하게 마니아층이 있었고 나도 그중 하나였다. 그런 그가 어느 날 덜컥 SNS 계정을 만들었다. 그의 캐릭터를 생각해보면 생전 그런 건 만들지 않을 것 같았기에 조금 놀라우면서 약간 떨떠름한 기분으로 팔로..
멈춰선/우주 2020. 2. 16. 22:11
나의 친애하는 적. 허지웅.
:: 어른이 되면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적절한 거리를 자연스레 알수 있게 되리라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마흔 살에 가깝게된 지금에도 나는 그 거리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너무 다가가면 아픈 일이 생겼고 너무 떨어지면 외롭기 짝이 없었습니다. 가장 적절한 거리를 찾기 위해 겨우 떠올린 건 상대를 존경할 만한 적장처럼 대하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쉽지 않았습니다. 가까워지면 속을 모조리 내보여버리는 버릇이 쉽게 고쳐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아주 조금씩 달라질 수 있었습니다. 서둘러 벽을 허물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상대가 서운해하고, 서운해하는 상대를 보며 내가 미안해하는 가장 어려운 순간만 견뎌내면 되는 일이었습니다. 나는 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들을 친애하는 적으로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책임..
멈춰선/책 2020. 1. 26. 2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