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Swan. BTS.
It's not your thang Do your thang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What's my thang What's my thang, tell me now Tell me now yeah yeah yeah yeah Ay 심장이 뛰지 않는대 더는 음악을 들을 때 Tryna pull up 시간이 멈춘 듯해 Oh that would be my first death I been always afraid of 이게 나를 더 못 울린다면 내 가슴을 더 떨리게 못 한다면 어쩜 이렇게 한 번 죽겠지 아마 But what if that moment's right now, right now 귓가엔 느린 심장 소리만 bump bump bump 벗어날래도 그 입속으로 j..
멈춰선/음악 2020. 2. 16. 22:30
미치지 않고서야. 미노와 고스케. 1.
: 나는 내가 만든 책에 의해 만들어졌다. 편집자뿐만 아니라, 상대의 재능을 흡수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일하는것은 어떤 직업에서든 중요하다. : 잔재주를 부리는 마케팅으로는 책을 팔 수 없다. 닭튀김 정식인지, 편의점 도시락인지 철저하게 상상하지 않으면 한 사람의 인생을 변화시킬 책을 만들 수 없다. 극단적일 정도로 어느 한 개인을 위해 만든 것이 결과적으로 대중에게 퍼져 나간다. 사람들이 매일 무엇을 느끼는지 냄새맡는 후각은 앞으로 이야기를 만드는 힘과 더불어 온갖 종류의 상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데에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 주어진 일을 절차대로 해나가면 실패해도 큰 타격은 입지 않는다. 다만 그 속에서 아무것도 탄생시키지 못할 뿐이다. : 의미가 없다는 걸 알면서도 상사를 위해 일하는 것은 성실한 것..
멈춰선/책 2020. 2. 16. 22:23
맞춤법으로 매겼던 누군가의 품격 … 정말 같잖고 오만했어, 나. 김혼비
벌써 9년 전 일이다. 당시 나는 A라는 한 뮤지션에게 완전히 빠져있었다. 그의 노래, 연주, 작사, 작곡, 편곡, 인터뷰에서 내비치는 세상을 향한 시선, 나의 재치를 봐달라고 아우성치지 않으면서 맥락 속에 은근하게 스미는 특유의 유머감각, 동료들과 함께 있을 때 언뜻언뜻 드러나는 속 깊은 언행 등 내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적정선에 모두 들어맞는 사람이었다. 지금은 “A 좋아해?”라고 묻기보다는 “혹시 A 알아?”라고 물어야 하는, 인기 이전에 인지도를 먼저 확인해야 하는 사람이지만, 당시에는 그래도 소소하게 마니아층이 있었고 나도 그중 하나였다. 그런 그가 어느 날 덜컥 SNS 계정을 만들었다. 그의 캐릭터를 생각해보면 생전 그런 건 만들지 않을 것 같았기에 조금 놀라우면서 약간 떨떠름한 기분으로 팔로..
멈춰선/우주 2020. 2. 16. 22:11
나의 친애하는 적. 허지웅.
:: 어른이 되면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적절한 거리를 자연스레 알수 있게 되리라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마흔 살에 가깝게된 지금에도 나는 그 거리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너무 다가가면 아픈 일이 생겼고 너무 떨어지면 외롭기 짝이 없었습니다. 가장 적절한 거리를 찾기 위해 겨우 떠올린 건 상대를 존경할 만한 적장처럼 대하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쉽지 않았습니다. 가까워지면 속을 모조리 내보여버리는 버릇이 쉽게 고쳐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아주 조금씩 달라질 수 있었습니다. 서둘러 벽을 허물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상대가 서운해하고, 서운해하는 상대를 보며 내가 미안해하는 가장 어려운 순간만 견뎌내면 되는 일이었습니다. 나는 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들을 친애하는 적으로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책임..
멈춰선/책 2020. 1. 26. 21:15
12월의 강릉.
2019년 마지막 여행은 강릉. 겨울바다가 좋다는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다.
여행의기록 2020. 1. 5. 00:20
2020 첫 책.
새해 첫 책은 yes24중고서점에서 세권을 데려왔다. 중고서점은 알라딘만 다니다가 yes24는 처음 가봤는데 알라딘의 서재배치에 익숙해져있어 그런지 yes24의 구성이나 배치는 성의없는 느낌도 들고 영 불편해;; 그리고 바코드 스티커ㅠ 세권 다 깔끔하게 떨어지질 않는다...
오늘의기록 2020. 1. 5. 00:14
happy new year 2020.
독감, 열감기, 급체 시리즈로 2019년의 마지막과 2020년의 시작을 불안하게 보냈다. 생노병사의 2-3단계를 거치고있는 기분... 덕분에(?) 송년회도 신년회도 제대로 못했는데 서른일곱은 더 많이 비워내며 겸손하게 살라는 신호로 생각하고 있다. 아프지말자. 나도, 너도.
오늘의기록 2020. 1. 5. 00:08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 김영하. 배철수의 음악캠프.
[관객 모독]으로 유명한 독일의 극작가 페터 한트케는 축구에 관한 특이한 소설 한 편을 쓰기도 했는데요,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이라는 재미있는 책입니다. 수만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그라운드에서 엄청난 속도로 날아오는 공을 막아내야하는 골키퍼의 불안을 다룬 책입니다. 그런데 불안하기는 키커도 마찬가지입니다. 유럽과 남미의 프로리그, 유럽 챔피언스리그와 월드컵에서 있었던 286번의 페널티킥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패널티킥의 성공률은 무려 85%에 달합니다. 애당초 골키퍼가 막아낼 확률은 15%밖에 안되는거죠. 그걸 알면서도 골키퍼는 최선을 다해 그 확률을 높이려 애를 씁니다. 확률이 낮기는 하지만 막아내기만 한다면 골키퍼는 영웅이 됩니다. 반대로 키커는 심한 부끄러움으로 머리를 감싸쥐게 되죠. 질게..
멈춰선/우주 2019. 11. 4. 2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