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plane pt.2. 방탄소년단.
134340에서 airplane으로 넘어왔다.킬링포인트가 너무 많아!역시. 봐야 알고 알아야 좋아진다.허들이 높은 음식일수록 잘하는데서 먹어야 한다는 말처럼,신뢰있는 추천이 이렇게 대단하고 중요한것.음식이든 음악이든 편식심한 태도를 반성하는 요즘.
멈춰선/음악 2019.03.12 23:18
190220.
눈이 왔다.눈을 핑계로 점심에 김치전을 먹고저녁엔 c와 j와 노량진에서 회를 먹었다.사람은 누구나 자기의 마음이 제일 중요하지...
오늘의기록 2019.03.12 23:03
190218.
택시 요금이 올랐다.직접 만든 아몬드 초콜릿이라니. 언니랑 첫 왁싱. 첫 당황스러웠던 타다. 부부의 대화.
오늘의기록 2019.03.12 22:59
190217.
요즘 꽃혀있는 책.여행을 다녀오는 지원님을 만나 같이 저녁을 먹었다.
오늘의기록 2019.03.12 22:45
190216.
사우나를 하고, 구두굽도 갈고, 미뤄둔 뿌리염색도 하고, 저녁엔 와인도 마셨다. 
오늘의기록 2019.03.12 22:43
190215.
s언니의 마지막 출근날.눈이왔고, 단백질은 계속 부족하다.
오늘의기록 2019.03.12 22:35
190214.
발렌타인데이와 갈비짬뽕.
오늘의기록 2019.03.12 22:33
190213.
어제의 남은 미션으로 D&U님과 점심을 먹고 고양이(가 있는) 카페에 갔다. #한쪽만 알아야 이런저런 말이라도 좀 하겠는데 둘 다 너무 잘 아니까 할말이 없네#샴은 다른분께 보냈어요. 원래 두마리 키우는데 성격이 잘 안맞아서.. (전자는 이해가되고 후자는 정말 놀라운 말이었다... )점심을 먹고, 생각보다 빠르게 B와의 이야기까지 마무리했다. 걱정 했던것보다 빠르고 깔끔하게. 다행히.저녁엔 유혹과 의무 사이..
오늘의기록 2019.03.07 01:12
134340. 방탄소년단.
그럴 수만 있다면 물어보고 싶었어 그때 왜 그랬는지 왜 날 내쫓았는지어떤 이름도 없이 여전히 널 맴도네 작별이 무색해 그 변함없는 색채 나에겐 이름이 없구나 나도 너의 별이었는데 넌 빛이라서 좋겠다 난 그런 널 받을 뿐인데 무너진 왕성에 남은 명이 뭔 의미가 있어 죽을 때까지 받겠지 니 무더운 시선 아직 난 널 돌고 변한 건 없지만 사랑에 이름이 없다면 모든 게 변한 거야 넌 정말로 Eris를 찾아낸 걸까 말해 내가 저 달보다 못한 게 뭐야us는 u..
멈춰선/음악 2019.03.07 01:01
Moonlight. 2016.
언젠가는 뭐가 될지 스스로 결정해야 해. 그 결정을 남에게 맡기지 마.나는 너무 많이울어서 때로는 내가 눈물이 될 것 같아.내 집에서 고개 숙이지마. 규칙 알잖아. 이 집에선 사랑과 자부심을 보여줄 것!어떤 손님이 튼 노래를 듣다가 네 생각이 났어.--이동진의 어바웃시네마 http://magazine2.movie.daum.net/movie/40461잔물결 소리에 귀기울이는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절망하지 않으리 (헨리 데이비드 소로) 이동진.
멈춰선/영상 2019.02.26 23:54
190212.
오늘의 출근길 BGM은 거절할거야. 마음속에 마침표를 찍기까지가 어렵지... 찍고나면 이후는 오히려 쉽다. 점심에는 마마스 샌드위치를 먹고 한시간 당겨 상담을 하고 마침표를 전하기 위해 늦은 저녁을 D&U와 함께 먹었다.백스페이스 가능한가요. 보통 대표들이 남자니까 여자가... 언제나 이자카야 나무. 좋은 서비스. 과정이다. 깐부치킨과 감자튀김. 마이쮸와 하이쮸.  
오늘의기록 2019.02.26 23:19
190211.
내가 어찌하지 못한 미안함과, 그렇기 때문에 마침표를 찍을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을 직시 하는 시간이었다. 오후 늦게 시작된 미팅은 여전히 답답했고,그래서 더욱 아이러니하게 마침표는 확고해 졌다.내가 볼 수 있는 희망은 없다.미팅이 끝나고 S님과 따로 저녁을 먹고 와인을 마시고, 나중에 K와 H가 합류해 맥주를 마셨다.꼬여버린 이 상황들은 어떻게 되어갈까. 
오늘의기록 2019.02.24 1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