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27.
오랜만에 머리를 하고 합정 교보문고에서 정영수의 애호가들을 샀다.또 오랜만에 곤트란쉐리에에서 바게트를 먹었다. 바게트에 버터만 먹고싶었는데 합정 곤트란엔 버터를 따로 팔지않아하는수없이 앙버터를 샀는데 팥이 너무 달았다. 버터없는 바게트집이라니. 서운해. 오후엔 필름포럼에서 지원님과 그린북을 봤다.필름포럼도 너무 오랜만. 오랜만에 좋아하는 곳에서 좋아하는 시간들을 보내고 있자니또 역시나 내가 어떻게 살아가고 싶고, ..
오늘의기록 2019.02.16 10:12
190126.
방구석 1열. 너무 좋아하는 변영주 감독의 마지막 방송을 보며 여러번 울었다. 나는 어떤 사람으로 살아 가고 싶은지, 그러기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오래 생각했다. 
오늘의기록 2019.02.16 10:03
190125.
잠을 거의 못자 아침부터 어지러웠다. 출근길에 단게 먹고싶어 초코렛을 샀다.9호선 플랫폼에서 킨더 한조각을 천천히 녹여 먹었다.점심엔 we go high와 카레를 먹고 오후엔 이상한 미팅을 했다. B가 상대에게 하는 말을 듣고있자니 그가 생각하는 가치와 비전이 현실과 얼마나 다른지가 더 확실히 느껴져 마음이 안좋았다. 나는 이걸 실행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떠나야겠다. 끝을 예감했다.  
오늘의기록 2019.02.16 09:57
190124.
홍삼을 선물받았다.요즘은 정말 포장이 다양하게 나오는구나.계속 준비했던 일이 외부 자극으로 갑자기 B에게 꽃혔다.내일 당장 결정하자는 말에 또 sora와의 선약을 미루고 새벽까지 어떻게 설득할 수 있을지를 정리했다. 그동안 쓸수있는 카드, 할수있는 다양한 접근을 모두 했다고 생각했다. 고민할수록 본질은 같은 방향에서 서로의 의견이 다른게 아니라 서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와 방향 자체가 전혀 다르기 때문에 거리를 좁힐 수..
오늘의기록 2019.02.16 09:48
190123.
U와의 선약에 S가 조인해서 함께 과메기를 먹었다. 나는 과메기도 먹을 수 있는 사람이다. 두껍게 말고 얇게 썬거여야 하고, 덜 마른 몸통은 안되고, 조금이라도 비려선 안되지만나는 이제 과메기도 먹는 사람이다. 배추,마늘쫑, 매운고추, 초장 조합을 좋아합니다. (사실 초장+매운고추+마늘쫑에 조그만 과메기면 과메기 맛은 안나요... 물미역은 안되고요...) 
오늘의기록 2019.02.16 00:45
190122.
점심도 제대로 안 먹었는데 오후에 먹은 아몬드 몇(십?) 알에 심하게 체했다. 전엔 안 그랬는데 어느 순간부터 컨디션이 안 좋으면 자꾸 체한다. 이것도 나이 들어감의 어쩔수 없는 현상인가...(그냥 운동을 안하고 너무 잘먹어서 그런거야...)전에 없던 위 통증에 끙끙대다 식은땀을 한바탕 쏟고 나니, 지난 경험들이 떠오르며 문득 겁이 났다.움직일 수 조차 없어 U님에게 약을 부탁하고 오바이트를 한 후에야 다시 체온이 도는 기..
오늘의기록 2019.02.16 00:45
190121.
J와 야근을 하다 A의 전화에 JAS 모여 신논현에서 닭발을 먹었다. 나는 닭발을 먹을 수 있는 사람이다. 단.뼈는 없어야 하고, 국물 말고 숯불에 구운거에 냄새는 당연히 절대 나면 안되고,물컹 미끄덩 말고 쫄깃하면서 이질감 없이 씹혀야 하지만....나는 다시한번 말하지만 닭발을 먹을 수 있는 사람이다.  
오늘의기록 2019.02.16 00:05
190120.
오빠네 집 구경을 하고 오빠 생일 밥을 먹었다. 언니 부탁으로 1월내 정리했던 어릴 적 사진을 보내고, 같이 구경했다. '왜 내사진보다 오빠 사진이 많아?'라는 질문에 '미안해'도 아닌 '당연해'도 아닌'음 그게 첫째의 매리트 아닐까?' 라고 대답하는 엄마라 항상 고맙다.마음을 돈으로 표현해도 괜찮다고 생각하게 되었고, '정'이라는 이름표를 붙인 불편함보다, 적당한 거리가 사랑이라고 생각할 수 있게 되었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3:54
190119.
주말 최고!실컷 자고 엄마랑 사우나에 다녀오고 또 잤다.엄마빠 홈쇼핑 주문봇이 되었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3:47
190118.
치과때문에 평소와 다른 루트로 출근하다가 그사람을 만났다.머리숱만 빼면 정말 똑같았는데.....(아니 다름의 포인트가 머리숱이라니!)(나중에 쓰는 일기니 첨부하자면, 묘한 마음이 일주일 정도 지속되었다)서울여자라 모르는, 경상도의 흔한 남자라는 정리에 수긍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신기했다. 그리고 시간이 많이 흘러 모든것이 예전같이 않다는걸 또 한번 느꼈다.저녁엔 오랜만에 알렉스를 만나 '구운 고기'를 먹고 bar 서랍에서 와인을 마셨다. 알렉..
오늘의기록 2019.02.15 23:42
190117.
다이어트의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축구 하이라이트를 보며 점심을 먹었다.(심지어 전날 술자리에서 봤던 장면이었다) 싫어하는걸 할수있게 된 걸 보니 조금은 어른이 된 (어이없는) 기분이 들었다. (어른이란게 고작 싫어하는걸 할수있는거라니. 이상하짆아)sora와 선약을 못 지키고 일을 좀 더 했다.현재 상황을 담담히 설명했하는 나에게'어려운 길을 걷고 계시네요'와 '그래도 우리는 이래야만 마침표를 찍을 수 있잖..
오늘의기록 2019.02.15 23:29
190116.
점심엔 쥬시브로스 샐러드를 먹었다. we go high와 급번개로 묵은지 닭볶음탕을 먹고 작은 술집에서 맥주와 소주를 마셨다. 
오늘의기록 2019.02.15 2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