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강릉.
2019년 마지막 여행은 강릉. 겨울바다가 좋다는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다.
여행의기록 2020. 1. 5. 00:20
2020 첫 책.
새해 첫 책은 yes24중고서점에서 세권을 데려왔다. 중고서점은 알라딘만 다니다가 yes24는 처음 가봤는데 알라딘의 서재배치에 익숙해져있어 그런지 yes24의 구성이나 배치는 성의없는 느낌도 들고 영 불편해;; 그리고 바코드 스티커ㅠ 세권 다 깔끔하게 떨어지질 않는다...
오늘의기록 2020. 1. 5. 00:14
happy new year 2020.
독감, 열감기, 급체 시리즈로 2019년의 마지막과 2020년의 시작을 불안하게 보냈다. 생노병사의 2-3단계를 거치고있는 기분... 덕분에(?) 송년회도 신년회도 제대로 못했는데 서른일곱은 더 많이 비워내며 겸손하게 살라는 신호로 생각하고 있다. 아프지말자. 나도, 너도.
오늘의기록 2020. 1. 5. 00:08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 김영하. 배철수의 음악캠프.
[관객 모독]으로 유명한 독일의 극작가 페터 한트케는 축구에 관한 특이한 소설 한 편을 쓰기도 했는데요,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이라는 재미있는 책입니다. 수만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그라운드에서 엄청난 속도로 날아오는 공을 막아내야하는 골키퍼의 불안을 다룬 책입니다. 그런데 불안하기는 키커도 마찬가지입니다. 유럽과 남미의 프로리그, 유럽 챔피언스리그와 월드컵에서 있었던 286번의 페널티킥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패널티킥의 성공률은 무려 85%에 달합니다. 애당초 골키퍼가 막아낼 확률은 15%밖에 안되는거죠. 그걸 알면서도 골키퍼는 최선을 다해 그 확률을 높이려 애를 씁니다. 확률이 낮기는 하지만 막아내기만 한다면 골키퍼는 영웅이 됩니다. 반대로 키커는 심한 부끄러움으로 머리를 감싸쥐게 되죠. 질게..
멈춰선/우주 2019. 11. 4. 23:27
시절일기. 김연수. 2.
: 다행히 나는 나를 이해시키는 게 어려운 만큼 타인을 이해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누군가를 판단하는 데 걸리는 이 지체의 시간이 나는 좋다. : 새삼 내가 하는 이곳이 무척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아름다움을 느끼는 순간, 이곳에서 나는 영주하는 자가 아니라 잠시 머무는 자라는 사실이 분명해졌다. . 지구와 태양이 있는 한 아침 햇살은 영원히 반복되겠지만, 나는 곧 사라진다. 이 시간적 대비가 영원히 반복될 아침 햇살을 순간적으로 아름답게 만든다. . "내 삶은 실수의 백과사전이었어요. 실수의 박물관이었죠" . "브루클린 다리를 건너는 찰나에 아치 사이로 막 보름달이 떠오르는 순간이나, 그런 순간이면 보이는 거라곤 밝고 둥근 노란 달뿐인데, 그 달이 너무 커서 놀라게 되고 내..
멈춰선/책 2019. 11. 4. 23:05
시절일기. 김연수. 1.
: 시는 형편없었지만, 시를 쓰는 나는 근사했다. : '나는 악에 대해 잘 알지만 오직 선한 것만 봅니다.' 이런 할머니들이 있어 나는 또다시 장래를 희망하게 됐다. 그렇게 해서 나의 장래희망은, 다시 할머니, 웃는 눈으로 선한 것만 보는 할머니가 됐다. : 가족이란 본래 그런 것이니까. 가장 친밀한 동시에 가장 오해하기 쉬운 관계니까. : 학교에서 광주항쟁 사진전이 열렸다. 그때 나는 그 사진들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했다. 아니 그 앞에 서기도 전에 그럴 것 같다는 생각부터 들었다. . 나를 망설이게 한 건 어느 틈엔가 내 마음에 생긴 검은 그림자였다. 이 그림자가 무엇인지를 이해하는 건 몹시 어려운 일이었다. 죄책감일 수도 있고, 인간에 대한 연민일 수도, 감정이입에 따른 개인적인 슬픔일 수도 있었지만..
멈춰선/책 2019. 11. 2. 20:16
의연한 악수. 카더가든.
갈 수 없는 좁은 길을 봤어요 쉼 없이 갈망하던 끝에 또 무던히 받아들여진대도 가난한 맘 몫이겠어요 난 멋진 사람이 되어 큰 등불을 켜고 나선 발길 없는 저 큰 나무 아래로 피어오른 아집들이 내려앉길 기다리다 움츠린 손에 다 덜어낼게요 난 그 사람 뒤를 따라갔지만 큰 그림자 푸념뿐인 것을 난 알아도 아는 것이 아닌데 가만히 가만히 둘까요 난 멋진 사람이 되어 큰 등불을 켜고 나선 발길 없는 저 큰 나무 아래로 피어오른 아집들이 내려앉길 기다리다 움츠린 손에 다 덜어낼게요 뒤처진 불행을 또 마주할 때 난 오히려 더 편해요 난 멋진 사람이 되어 큰 등불을 켜고 나선 발길 없는 저 큰 나무 아래로 피어오른 아집들이 내려앉길 기다리다 움츠린 손에 다 덜어낼게요 또 무던히 받아들여진대도 가난한 맘 몫이겠어요
멈춰선/음악 2019. 11. 2. 19:59
RIP.
so many people love you.don't focus on the people who don't.
멈춰선/우주 2019. 10. 15. 00:26
평균율.
공간의기록 2019. 9. 30. 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