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림.
공간의기록 2020. 10. 18. 15:27
201013. 절망과 자책.
절망과 자책의 순간에도 내가 믿는 사람이 있고 모든걸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가 있고, 생각나는 책과 문장이 있고, 선의를 보여주는 좋은 사람들이 있고, 무엇보다 지금은 힘들어도 나에게 이겨낼 힘이 있다는걸 아니까. 다 괜찮아.
오늘의기록 2020. 10. 18. 15:22
불행에 대처하는 방법. 허지웅.
... 집으로 향하는 내내 머릿속이 먹구름이다. 이걸 하지 않았으면 그걸 좀 제대로 해주었다면 저게 애초 없었다면, 따위의 말들이 문장부호 없이 어지럽게 뒤섞였다가 뭉개지기를 반복한다. 이 반복이 열 번 이상 계속되고 나면 이성의 소리가 들려온다. 시간을 되돌릴 수도, 주워 담을 수도 없이 이미 벌어져 끝난 일을 두고 왜 새롭게 고통받느냐는 생각이다. 머리를 흔들고 숨을 크게 들이마셨다가 내쉬어본다. 30초가 지나고 나면 나는 앞선 생각들을 처음부터 되풀이하고 있다. 불행한 일을 겪으면 사람의 머릿속은 그렇게 된다. 그리고 불행의 인과관계를 따져 변수를 하나씩 제거해보며 책임을 돌릴 수 있는 가장 그럴싸한 대상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 명확한건 오직 시작과 끝뿐이다. 나머지는 복잡하게 얽혀 있는 실타..
멈춰선/책 2020. 10. 17. 20:32
재회. 홍이삭.
평범한 휴일 오후에 너와 다시 만나게 되면 아무렇지 않은 듯 반갑게 인사를 건넬까 골목길을 걷다가 봄바람 얼굴 스치듯 우연히 너와 마주치면 그냥 반갑기만 할까 잘 지내고 있을까 난 참 많이 변했는데 너는 그때 그 모습 그대로 하나도 변한 것이 없을까 가끔씩 네 생각나면 혼자서 궁금해하다 남몰래 속상해하다 그렇게 또 하루가 가곤 해
멈춰선/음악 2020. 9. 26. 19:48
상관없는 거 아닌가? 장기하.
:: 약속장소로 가는 길, 이삼 일 전에 읽었던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의 한 구절을 떠올렸다. "형체 있는 것은 아무리 애써도 언젠가, 어디선가 사라져 없어지는 법이다. 그것이 사람이건 물건이건." 마음을 털어버렸다. 그래, 그 안경이랑은 여기까지 였나보지 뭐. :: 술에 취한다는 건 결국 그냥 좀 멍청해지는 것이다. ... 내게 술이란 즐겁고도 해로운 취미다. 즐거움이 해로움보다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마시는 것이고 말이다. :: 집착을 버리는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사실 무언가를 많이 좋아할 수 있다는 건 아무튼 행복한 일 아닌가. 내 경우에는 그런 대상이 너무 적어서 좀 심심할 때도 있었고, 때로는 나 자신의 어딘가가 조금 고장난 게 아닌가 싶기도 했었다. :: "기분탓이야." 이 ..
멈춰선/책 2020. 9. 26. 19:28
기분이 태도가 되지않게.
역시 아이유언니! (예쁘고 멋있으면 다 언니지) 그리고 귀여운 내 친구들. 기분이 태도가 되는건 너무 쉬운데, 쉬운건 별로니까. 좋아하는 향수 세번 뿌리고 기운을 내어봐야지.
오늘의기록 2020. 9. 16. 13:16
9월의 관악산.
단짠단짠 밀당과 곳곳에 암벽등반이 마음에 들었던 우중산행.
여행의기록 2020. 9. 15. 00:50
사랑 밖의 모든 말들. 김금희.
:: 아픈 기억을 버리거나 덮지 않고 꼭 쥔 채 어른이 되고 마흔이 된 날들을 후회하지 않는다. 아프다고 손에서 놓았다면 나는 결국 지금보다 스스로를 더 미워하는 사람이 되었을 테니까. 그리고 삶의 그늘과 그 밖을 구분할 힘도 갖추지 못했을 것이다. 우리는 대개 현명하지 않은 방법으로 상처를 앓는 사람들이지만 그래서 안전해지기도 한다고 믿는다. ... 그렇게 일렁이는 말들이 마음의 안팎으로 다 빠져나가기를 기다려야 하는 오후가 있다는 사실을 이제는 안다. 그제야 찾아드는 텅 빈 평안이야말로 대상을 지정할 필요도 없는, 삶에 대한 사랑이라고. ... 산문집을 묶고 나서 내 글에 엄마가 자주 등장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세상의 이 말들을 쥘 수 있게 해준 엄마에게 사랑과 존경을 보낸다. 내게 말을 가르..
멈춰선/책 2020. 9. 6.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