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01.
12월에 마지막 날, 세 개의 일정을 마음을 다해 마무리하고 모처럼 늦잠을 잤다. 오후 내내 '일을 해야 하는데'라고 불편해했으면서도 끝내 노트북을 열지 않았다. 결과적으로는 역시나... 새해 첫날부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불안해하는 스스로를 지켜보다가 새해 첫날다운 결심을 몇 가지 했다.#사람의마음이란
오늘의기록 2019.01.04 01:59
사람. 이석원.
나는 주구장창 혼자서만 지내고 싶지도 않고 허구헌날 사람에 치여 지내고 싶지도 않고 그저 적당히 홀로 지내다가 간간이 사람들을 반갑게 만나며 그렇게 지내고 싶다. 고마운 분들과 가진 올해의 두번째 망년회. 뭐 그분들은 그게 망년회 였는지도 몰랐을테지만은. 나이가 오십이 되어가는데 나는 여전히 행복을 찾고 있고 아직도 나를 찾아가고 있는 중인것 같다. 만약에 행복이란 게 뒷주머니에 꼽혀 있는줄도 모르고 평생을 찾아헤메야 하는 거라면 행복은 먼데 있지 ..
멈춰선/우주 2018.11.29 00:34
2017.08.07. 안녕 언니네이발관.
2017년 8월 7일     소식이 늦었습니다. 어려운 말씀을 드려야해서.. 입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제서야 예전에 써 둔 편지를 올립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 미안해요. 나는 아주 오랫동안 이 일을 그만 두길 바래왔어요. 하지만 어딘가에 내 음악을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런 마음을 털어놓긴 쉽지 않았어요.그래서 이번 한번만이..
오늘의기록 2017.08.09 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