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n Ta
이날이 학동 야근요정의 마지막 날이었던가.삼성동 일개미 모드가 시작한 후 인데 내가 너무 늦어서 선정릉에서 만났던 날인가...바로 바로 기록을 안하니 가물하다. 둘다 일하다 만나서는 아직 일모드가 가시지않아 생각없다며 작은요리 하나만 시켰다가와인을 반병쯤 비우고는 파스타를 추가 했던날.순서가 바뀌어도 언제나 즐겁다. 그리고 김애란과 유시민의 맞교환+ 텍스트로 자주 기록은 못해도 사진은 자주 찍어야지. (또다짐)+ ..
공간의기록 2017.10.05 16:22
식물원 282.
 삼성동에도 이렇게 마음에 드는 곳이 있다니.이름도 공간도 조명도 사람들도 마음에 들었다.이런 밤을 보내면 언제나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는 다짐을 하게된다. 
공간의기록 2017.10.05 1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