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2년 봄, 사랑을 위한 문장부호로 나는 느낌표 대신 말줄임표를 고르겠다. 지난 이 년 동안 내 마음은 어디론가 천천히 이동했다. 그 길 위에서 이 소설을 썼다.


+ 다른곳에서 발생해 잠시 겹쳐졌던 두 개의 포물선은 이제 다시 제각각의 완만한 곡선을 그려갈 것이다. 그렇다고, 허공에서 포개졌던 한 순간이 기적이 아니었다고는 말할 수 없으리라. 


+ 민아를 원망하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해해주기를 바랐다. 욕심인 줄 알면서도 그랬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가장 누추한 방을 들키고 말았을 때 오래 부끄러워했을 연인의 마음자리, 그 한복판에 새겨진 흉터를 먼저 헤아려줄 수는 없었을까. 그러지 못했다면 혹시 사랑이 아니었던 것은 아닐까. 그렇지만 그 질문은 영원토록 봉인될 것이다. 


+ 가장 나쁜 습관은 어떤 순간에도 괜찮다고 말하는 거였다. 



---


첫장을 읽으면서 '아 정이현이다.' 했다. 달콤한 나의 도시의 그녀들이 있었으니까.

마지막장을 읽으면서 지금의 나는 이 책을 읽지 말았어야 했다고 생각했다.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