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게 미역국

2011.11.30 02:54 from memory




처음으로 비행기, 공항, 제주도 라는 단어에 설레이지 않은채 제주에 다녀왔다.
이번 제주 여정(여행이라 부를 수 없는)에 가장 기억에 남는건 성게미역국과 제주 사투리.

이국적인 풍광한번 보지 못하고, 파도소리 한번 듣지 못해 그런지
내가 지금 있는곳이 제주인지 서울인지 경기도 어디쯤인지 구분이 안되었다.
다만 간간히 들려오는 멍, 꽈, 다로 끝나는 제주 사투리만이 여기가 제주도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했을뿐.

가장 큰 발견은 성게미역국.
아 이거 진짜 맛있다.
평소 같았으면, 편식 심한 나는 성게가 들어갔단 이유만으로 거부했을텐데.
춥고 힘든 몸이 따듯한 국물을 보는 순간 반응했고, 결론적으로 너무 맛있다.
이제 미역국의 진리는 소고기가 아니라 성게!



속이 울렁거릴 정도로 피곤한 나는 왜 지금 자고싶지가 않을까?
촉촉하게 내리고 있는 이 비가 내일 아침에는 꼭 멈춰주었으면 좋겠다.

굿나잇.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