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Blueberry Nights. 2007.
+ 스토리나 전반적인 분위기와는 상관없는. 내 마음에 들었던 세 장면.+ 보는내내 이상하게 최근 몇년간 내 삶을 스쳐간 어떤 순간들이 계속 생각났다."이야기는 그렇게 끝났습니다."라며 엔딩 자막이 올라갈 법했던 순간들.해피엔딩 이었던. 허나 지나고 나면 또 다른 이야기의 시작이었던 그 순간들.엘리자베스와 제레미도 그렇겠지.엘리자베스는 그 먼길을 돌아 이제는 길을 건널 수 있게 되었다지만,또 언제 그녀가 차를 몰고 ..
record 2012.11.11 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