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아. 겨울끝.


아무것도 아닌채 흘러갈 수 있는 날에 뭔가를 하고, 뭔가를 입혀서

아무것도 아닌 날이 아니게 하는것. 그렇게 또 사는거죠. 

꽃을 키우고 또 피우세요.


얘 이름은 골드에요. 하나 샀어요. 


6월에 또 만나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