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 McGinley. 대림미술관.
::사막_유희경나날이 사막이 되어갔다사이엔 마르고 강렬한 바람이 불었고움직이는 곳마다 자갈과 모래모래의 땅에선, 꽃이 피지 않는다우리는 스스로 꽃이 되기로 했다모래와 자갈과 바람뿐인 곳에서 ::나의 붉은 노트_유희경멈출 수 없었던, 의지와 맹목과다르게 느껴질 수 없는 그 어떤 시기, 그, 청춘이라 불렸던 눈 멀고 환한, 그토록 빨간 거짓말을 새파란 색으로 적어가는순간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다 ::별_유희경스물이었고 겨울이었다길 위 모든 것이 얼어붙어 서서히 드러났다.나는 모진 생각과 싸우고 있었다. 더 무엇을 해야 하는 것일까 알 수 없지.그게 어른이야 아마.
멈춰선/순간 2014.01.01 2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