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지금 나는 이것이 '말하고 듣기'와 '읽고 쓰기'에 같은 원칙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두 문장으로 표현하면 이러하다. 말하고 듣는 사람 사이에서는 예의가 중요하다. 읽고 쓰는 사람 사이에서는 윤리가 중요하다. 

예의와 윤리는 다르다. 예의는 맥락에 좌우된다. 윤리는 보편성과 일관성을 지향한다. 나에게 옳은 것이 너에게도 옳은 것이어야 하며, 그때 옳았던 것은 지금도 옳아야 한다. 그러나 나에게 괜찮은 것이 너에게는 무례할 수도 있고, 한 장소에서는 문제없는 일이 다른 시공간에서는 모욕이 될 수도 있다. 
...
예의는 감성의 영역이며, 우리는 무례한 인간이 되지 않기 위해 감수성을 키워야 한다. 윤리는 이성의 영역이며, 우리는 비윤리적인 인간이 되지 않기 위해 비판의식을 키워야 한다. 전자도 쉽지 않지만 후자는 매우 어렵다. 직관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도 윤리에 대해서는 보편 규칙을 기대해볼 수 있으며, 온갖 암초 같은 딜레마를 넘어 우리가 어떤 법칙을 발견하거나 발명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예의는 끝까지 그런 법칙과는 관련이 없는, 문화와 주관의 영역에 속해 있을 것이다. 

정치적 올바름을 둘러싼 논란의 상당수는 예의와 윤리를 혼동하는 데서 비롯된 것 아닌가 나는 생각한다. 예의와 윤리는 폭력을 줄이기 위한 두 가지 수단이다. 이 두 덕성은 서로 겹치지 않으며, 맥락과 상황의 문제(예의)를 보편적인 법칙(윤리)으로 만들고자 할 때 종종 충돌이 발생한다. 

이제 곧 동료가 될 팟캐스트 팀원들이 나를 OOO라고 놀릴 때, 나는 그것을 유쾌한 환영으로 받아들였다. 우리는 말과 별도로, 비언어적인 수단으로 소통했다. 그들은 공격적인 표정을 짓거나 모욕적인 어조로 OOO를 발음하지 않았다. 내 얼굴에 진심으로 상처받은 기색이 드러났다면 그들은 물러났을 것이다. 말하고 듣는 사람들은 그런 묘기를 부릴 줄 안다. 재치와 우애가 한껏 담긴 그런 대화는 예술의 경지에 이르기도 한다. 

--

책, 이게 뭐라고. 회의가 시작하기만을 기다리는 소설가와 온갖 암초 같은 딜레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