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이 태도가 되지않게.
역시 아이유언니! (예쁘고 멋있으면 다 언니지) 그리고 귀여운 내 친구들. 기분이 태도가 되는건 너무 쉬운데, 쉬운건 별로니까. 좋아하는 향수 세번 뿌리고 기운을 내어봐야지.
오늘의기록 2020. 9. 16. 13:16
9월의 관악산.
단짠단짠 밀당과 곳곳에 암벽등반이 마음에 들었던 우중산행.
여행의기록 2020. 9. 15. 00:50
사랑 밖의 모든 말들. 김금희.
:: 아픈 기억을 버리거나 덮지 않고 꼭 쥔 채 어른이 되고 마흔이 된 날들을 후회하지 않는다. 아프다고 손에서 놓았다면 나는 결국 지금보다 스스로를 더 미워하는 사람이 되었을 테니까. 그리고 삶의 그늘과 그 밖을 구분할 힘도 갖추지 못했을 것이다. 우리는 대개 현명하지 않은 방법으로 상처를 앓는 사람들이지만 그래서 안전해지기도 한다고 믿는다. ... 그렇게 일렁이는 말들이 마음의 안팎으로 다 빠져나가기를 기다려야 하는 오후가 있다는 사실을 이제는 안다. 그제야 찾아드는 텅 빈 평안이야말로 대상을 지정할 필요도 없는, 삶에 대한 사랑이라고. ... 산문집을 묶고 나서 내 글에 엄마가 자주 등장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세상의 이 말들을 쥘 수 있게 해준 엄마에게 사랑과 존경을 보낸다. 내게 말을 가르..
멈춰선/책 2020. 9. 6.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