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시간이 지나면 언제고 온다.


절대 좋아할 수 없을것만 같던 무언가가 좋아지는 날이.

한번도 가본적 없는 곳을 가게 되는 날이.

잊지 못할것 같은 사람이 잊혀지는 날이.

아프기만 같던 기억이 그저 흐릿해 지는 날이.


그러니까 이렇게 하루 하루 지나다 보면 그런 날은 언제고 온다.

오늘 내게 노래가 들려왔던 것처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