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약먹어라, 홍삼먹어라, 비타민먹어라..

괜찮아 괜찮아 하며 귀찮아하는데 

엄마의 마음이니 못이기는척 받아주면 안되냐는 애교까지.


엄마밖에 없다. 했는데,

그새 엄마가 일주일 내내 아픈걸 보니

마음 절절하게 안쓰럽고, 차라리 내가 대신 아팠으면 하는 마음뿐이다...


아빠가 쓰러지신지도 꽤 되었고,

그사이에 아빠가 아프실때마다 마음은 쓰렸지만

지금 같은 마음은 없었던것 같아서

내가 아빠한테 정이 덜한건지,

딸들은 엄마편이란 말이 맞는건지.

모성애가 이렇게도 느껴지고 그런건가.


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