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우연히 나눈 이야기 덕분에 그리워져 버린 나라(奈良)

자전가 샵이랑 사라진 소바집, 얼음 슬러쉬와 설문조사 학생들.
소바집을 찾다 찾다 몇번이고 보았던 고즈넉한 헤어샵.
고소한 냄새의 사슴과자.
나라시장은 좀 더 구경할걸.

2010. 가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