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이유야 어찌 되었건 달갑지 않은 토요일 출근이 끝나고, 춥지 않은 날씨, 걷고싶은 기분, 그리 어둡지 않은 시간. 세가지가 우연히도 잘 맞아서, 한번도 걸어본적 없는 그 길을 걷게되었어. 페타이어로 만든다는 폭신한 고무보도블럭. 이어폰에서 흘러나오던 브로콜리너마저. 그리고 적당한 공기의 무게. 우연치고는 너무 좋더라. "우리 좋았던 날들의 기억을 설탕에 켜켜이 묻어  언젠가 문득 너무 힘들 때면 꺼내어 볼..
오늘의기록 2010.02.24 0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