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ry'에 해당되는 글 158건

  1. 2017.11.06 초판서점.
  2. 2017.11.06 신군신양.
  3. 2017.11.06 심야식당 하스.
  4. 2017.11.05 봄희.
  5. 2017.11.05 좁은우리젊은날. (1)
  6. 2017.11.05 BUN CHA RA BOOM.
  7. 2017.11.05 lagavulin 16.
  8. 2017.10.05 Vin Ta
  9. 2017.10.05 식물원 282.
  10. 2017.10.04 안녕. 흐림.

초판서점.

2017.11.06 00:29 from memory










가보고 싶었던 곳에 다녀왔다. 



방금전에서야 초판서점이 스토리지북앤필름의 두번째 서점이라는것,
매일 열리는 곳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운이 좋았고, 서점도 좋았고, 그녀의 선물도 좋았다.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신군신양.

2017.11.06 00:23 from memory









비록 공연은 취소 되었지만 에드시런 노래는 한 곡 듣겠다...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심야식당 하스.

2017.11.06 00:13 from memory








미안해요 외로운 청년.

우린 당신의 고민 상담엔 적합하지 않은것 같아요.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봄희.

2017.11.05 23:23 from memory















봄희의 가을.

TAG 봄희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좁은우리젊은날.

2017.11.05 23:06 from memory








배부르다며 가서는 전을 다섯 접시나, 세 종류의 술을 아홉병이나 마셨다.

홍상수 영화처럼 찌질한 이야기들을 하며, 

오랜만에 한껏 망가지며 놀았다.



즐거운 밤 이었지만 마지막에 열을 올렸던 이야기가 내내 찜찜했다. 

 왜 그 이야기가 아직도 나오는걸까... 

한번 삼킨걸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왜 마지막엔 어김없이 걸렸을까.


그러다 유시민이 알쓸신잡에서 했던 말이 떠올랐다. 

자주 만나야 이야기할 거리도 많아진다고, 오랜만에 만나면 이야기 하기가 정말 힘들다고.

그리고 유현준교수가 덧붙인. 자기 친구들은 요즘 비타민 이야기로 끝난다고. 

이틀쯤 생각하니 정리가 되었다. 

그날 마지막에 우린 '그' 이야기를 한 게 아니라 대분류 '건강'쯤의 이야기를 한거구나.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1

BUN CHA RA BOOM.

2017.11.05 22:25 from memory







'쌀국수의 시대는 갔어, 이젠 분짜의 시대야-'
라고 그녀는 말했다.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lagavulin 16.

2017.11.05 22:18 from memory





미스 슬로운의 술-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Vin Ta

2017.10.05 16:22 from memory









이날이 학동 야근요정의 마지막 날이었던가.

삼성동 일개미 모드가 시작한 후 인데 내가 너무 늦어서 선정릉에서 만났던 날인가...


바로 바로 기록을 안하니 가물하다. 


둘다 일하다 만나서는 아직 일모드가 가시지않아 생각없다며 작은요리 하나만 시켰다가

와인을 반병쯤 비우고는 파스타를 추가 했던날.

순서가 바뀌어도 언제나 즐겁다. 


그리고 김애란과 유시민의 맞교환





+ 텍스트로 자주 기록은 못해도 사진은 자주 찍어야지. (또다짐)

+ 빙따- 가 아니고 벵따- 라고 함

+ 개발자의 노트북




TAG withS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식물원 282.

2017.10.05 16:09 from memory















 

삼성동에도 이렇게 마음에 드는 곳이 있다니.

이름도 공간도 조명도 사람들도 마음에 들었다.


이런 밤을 보내면 언제나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는 다짐을 하게된다. 






TAG withS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안녕. 흐림.

2017.10.04 20:06 from memory











그동안 수많은 사진을 '흐림'으로 찍었었다. 

Analog Film 앱을 쓰게 된 후로 어두운곳에서는 확실히 차이가 크기도 하고,

너무 어둡게 만 찍는것 같아서 한동안 잘 안썼는데...

그래도 가장 좋아하는 색감은 '흐림'이었다. 


이번에 아이폰을 바꾸면서 이제 어두운데서도 꽤 밝게 나오겠다고.

다시 좋아하는 색감으로 찍어봐야지 했는데... 

어느새 '흐림'은 사라지고. 

새로운 필터들은 하나도 정이 안간다....



너무해.


 

Posted by _sran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