쳇.
"성함이 어떻게 되시죠?" " ~ 입니다." "네?" " ~ 입니다." (한음절씩 끊어서 5번쯤말하고...) " ~ 이요? 그런 이름도 있어요?" 아이참. 이름이 짓기 나름이지! 있고 없고가 어딨어요! 아 진짜 촌스럽게 왜그래!
오늘의기록 2010.02.10 14:16
미술학원.
어릴때부터 피아노를 3년넘게 배웠지만 간단한 연주는 커녕 악보볼줄도 모르고, 미술학원도 몇번을 바꿔가며 다녔는데 미술시간은 항상 재미가 없었어. 운동신경도 없어 뭘해도 어찌나 둔하신지. 그래서 '아 나는 예체능은 정말 꽝이구나' 생각했는데. 취미로 시작한 미술학원 수업 4번만에 자신감도 쑥! 그림에 재미도 쑥! 처음엔 마음대로 손이 따라주질 않아 한숨만 백번씩. 내가 그린건 현실엔 없는거였는데 선생님 터치 몇번에 변해가는 그림을 보며 '우와!..
오늘의기록 2010.02.06 16:35
좋은남자와 좋은남편.
가끔씩 걸르는 날이 있기도 하지만, 아내는 내가 골라주는 영화를 좋아하는 편이다. 매일 영화 한 편을 골라서 같이 보는데, 그렇게라도 안하면 같이 공유할 얘기가 너무 없을 것 같아서. 소득은, 내가 많을 때도 있고, 아내가 많을 때도 있는데, 정말 돈이 없을 때에는 아내가 학교에서 받아오던 조교 장학금이 우리 집의 유일한 소득일 때도 있었다. 결혼 초에는 힘들 때는 아내가 집에서 나간다고 주로 했었는데, 요즘은 나가라고 한다. 추운 날, ..
멈춰선/우주 2010.01.31 15:17
호우시절.
호우시절 [2009] '처음 만났을때 기억안나?  넌 내가 무슨 말만하면 웃었었어.' '그래, 좋아. 어떻게 그걸 팔수가있어?    더구나 내가 준 선물인데.' '그럼 넌 왜 타지도 못하는걸 선물했어?' '내가 처음부터 널 사랑했단걸 지금이라도 증명하면  달라지는게 있을까?' '꽃이펴서 봄이 오는걸까 아니면 봄이와서 꽃이 피는걸까?'     &nb..
멈춰선/영상 2010.01.31 14:58
남쪽바다.
공항이 가까운 우리집. 출근길에 만나는 비행기를 보면 그해 여름 남쪽 바다가 생각나요.  
오늘의기록 2010.01.29 09:11
관계.
"사람을 어떻게 사귀는것이 좋은 관계일까요?" "어떻게 사귀려고 고민하면 이미 좋은 관계가 아닙니다. 사귀어서 좋은 것이 좋은 관계죠." from. 고은시인.
멈춰선/우주 2010.01.28 15:56
나에게 그댄. 러브홀릭스.
바람에 누워 하늘을 나는 하얀 깃털에 그 여린 떨림 조그만 몸에 무지개를 담은 새벽이슬에 투명한 설레임 나에게 그댄 나에게 그댄 꿈처럼 끝없이 아련해요 나에게 그댄 나에게 그댄 공기처럼 머물지만 만져지지가 않아요 나에게 그댄 나에게 그댄 꿈처럼 선명하지 않아요 나에게 그댄 나에게 그댄 자꾸 확인하고 싶은 내 비밀상자 같아요 푸른 봄날에 날개 짓 같은 좋은 그대에 화려한 웃음 어린 아이의 솜사탕 같은 하얀 그대의 수줍은 달콤함 == ..
멈춰선/음악 2010.01.27 19:52
100123.
- 토요일 브런치. 오늘의 메뉴는 감자볶음과 호박전. 그리고 일식 만능 소스. - 토요일 아침 마트는 귀찮음보다 설레임. 무거움보다 뿌듯함.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good! - 겨울내 버티고 있을듯한 눈들도 이틀새 다 사라졌더라. 역시 뭐든 가장 필요한건 따스함. - 엄마처럼 굴지 말라했지만 그녀 이야기를 하는 네 눈빛이 오랜만에 빛나서 내가 다 뿌듯했어. 근데 너도 내 이야기 들으면서 오빠처럼 굴면서 뿌듯해 하더라.&nb..
오늘의기록 2010.01.25 01:14
사념.
역시 조언이란건 남의 상황을 빌어 자신에게 하는 것  
오늘의기록 2010.01.25 00:31
몇편의 영화.
500일의 썸머 [500 Days Of Summer, 2009] "그냥 어느날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너와는 느끼지 못했던 그 무엇을 느꼈어." "운명은 존재해. 다만 내가 너의 운명이 아니였을 뿐이야." "이 영화는 남자와 여자가 만나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뻔한 러브스토리는 아니다." - 톰의 아지트가 나오는 장면이 다 좋았어. 이별 후 파티에서 톰의 희망과 현실이 나오던 장면, 거리로..
멈춰선/영상 2010.01.24 22:47
헤로니모 임의 편지.
아주 매력적인 아가씨께. 당신의 손에 허락 없이 이 편지가 도착할 때, 나를 용서하시길 바랍니다. 당신을 귀찮게 하는 것은 제 의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저 역시 이 편지를 쓰는 이유를 설명할 수 없을지 모르죠. 하지만 이 열망을 자제할 수 없기에 이 글을 통해 제 진심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 날 이후, 저는 이곳에서 많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그건 내 진심을 밝혀주는 빛의 발견 때문만은 아닙니다. 아마 당신에게서 위로를..
멈춰선/영상 2010.01.18 02:32
시간의춤.
"천명의 사람, 천개의 사랑, 천개의 불안, 천개의 그리움. 그리고 하나의 희망." "Vacilon Vacilon que rico vacilon,. cha cha cha, que rico cha cha cha"  나쁜남자, 나쁜남자는 얼마나 매력적인가. 차차차, 차차차는 얼마나 매력적인가. - 세실리오의 라이브 <Rico Vacilon> "나를 사랑한다면 나를 전부 사랑해라.  나를 사랑한다면 나를 전부 사랑해라..
멈춰선/영상 2010.01.18 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