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멈춰선/책

낙서. 박준.

_sran 2016.05.08 22:05



저도 끝이고 겨울도 끝이다 싶어

무작정 남해로 간 적이 있었는데요


거기는 벌써 봄이 와서

농어도 숭어도 꽃게도 제철이었습니다


혼자 회를 먹을 수는 없고

저는 밥집을 찾다

근처 여고 앞 분식집에 들어갔습니다


몸의 왼편은 겨울 같고

몸의 오른편은 봄 같던 아픈 여자와

늙은 남자가 빈 테이블을 지키고 있는 집


메뉴를 한참 보다가

김치찌개를 시킵니다


여자는 냄비에 물을 올리는 남자를 하나하나 지켜보고

저도 조금 불안한 눈빛으로 그들을 봅니다


남자는 돼지비계며 김치며 양파를 썰어넣다 말고

여자와 말다툼을 합니다


조미료를 그만 넣으라는 여자의 말과

더 넣어야지 맛이 난다는 남자의 말이 끓어넘칩니다


몇 번을 더 버티다

성화에 못 이긴 남자는

조미료 통을 닫았고요


금세 뚝배기를 비웁니다

저를 계속 보아오던 두 사람도

그제야 안심하는 눈빛입니다


휴지로 입을 닦다 말고는

아이들이 보고 싶다, 좋아한다, 사랑한다, 

잔뜩 낙서해놓은 분식집 벽면에


봄날에는

'사람의 눈빛이 제철'이라고

조그맣게 적어놓았습니다



댓글